IER-M7 인-이어 모니터 헤드폰 이미지
IER-M7 인-이어 모니터 헤드폰 이미지
IER-M7 인-이어 모니터 헤드폰 이미지

특징

충실한 모니터링을 위한 4개의 밸런스드 아마추어(BA) 유닛

IER-M7 밸런스드 아마추어(BA) 드라이버 유닛 4개에서 제공하는 정확하고 디테일한 모니터링을 통해 음악적 표현을 폭 넓게 전달하세요. 감정, 사운드와 톤 하나 하나를 일관되게 균형을 맞추고 선명하게 재현합니다.

소니의 독자적인 디자인 밸런스드 아마추어(BA) 드라이버 유닛 

T자 형태의 고유한 밸런스드 아마추어가 다이어프램을 직접 구동하여 선형 운동과 맑고 충실한 고음을 제공합니다.

통합된 마그네슘 합금 내부 하우징 

BA 유닛은 통합된 고강도 하우징에 단단히 고정됩니다. 이는 진동을 최소화하며 사운드의 미묘한 뉘앙스도 놓치지 않으면서 맑고 깨끗한 사운드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왜곡 감소를 위한 오디오급 필름 콘덴서 

소니의 크로스 오버 회로 내 맞춤형 오디오급 필름 콘덴서를 통해 왜곡이 훨씬 감소됩니다. IER-M7 인-이어 헤드폰의 오디오급 콘덴서는 섬세하면서도 편안한 사운드를 제공합니다. 또한 오디오급 솔더는 신호 경로의 손실을 줄여줍니다. 

최적화된 사운드 덕트

표준 BA 인-이어 모니터는 사운드 덕트에 길고 좁은 플렉시블 튜브를 사용하지만, IER-M7 인-이어 모니터의 BA 드라이버는 넓고 짧은 사운드 덕트를 사용합니다. 이렇게 하면 주파수 피크와 딥이 감소하며, 중요한 청취 정확도를 위해 신뢰할 수 있는 모니터 사운드를 보장할 수 있는 이상적인 주파수 대역을 제공합니다.

밸런스드 연결 가능

IER-M7 인-이어 모니터에는 양쪽 채널이 접지선을 공유하는 기존 케이블과 달리 좌우 사운드 신호를 완전히 분리하는 4.4mm 표준 밸런스드 연결 케이블이 제공됩니다. 이를 통해 혼선과 음질 저하를 최소화합니다.

실버 코팅 OFC 

실버 코팅 무산소동 케이블을 사용하여 저항 및 신호 전송 손실을 최소화합니다. 그 결과 음질 저하가 감소하였으며 보다 선명한 디테일과 더욱 부드러운 고음역대를 즐길 수 있습니다.

분리형 케이블

케이블은 완전히 분리할 수 있어 필요한 경우 교체하거나 다른 케이블을 통해 모니터 사운드를 미세 조정할 수 있습니다.

편의성과 안정성을 위한 프리폼 이어행거

IER-M7 인-이어 헤드폰은 일반적인 형태의 이어행거를 통해 귀에 안정적으로 착용할 수 있습니다. 탁월한 착용감과 최적의 하우징 형태로 각 이어버드가 올바른 위치에 유지됩니다.

13가지 종류의 이어버드

소니의 이어버드에는 6가지의 트리플 컴포트와 7가지의 하이브리드 실리콘 등 13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따라서 모든 고객이 자신의 귀 형태에 편안하게 맞는 이어버드를 찾을 수 있습니다. 단단한 실리콘 고무와 특수 개발된 폼 실리콘이 결합하여 안정성과 훌륭한 사운드가 완벽히 조화를 이루었으며 장시간 착용해도 편안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사양
뮤지션을 위해 고안된 IER-M7 인-이어 모니터 헤드폰으로 공연 중 표현력과 감정을 폭넓게 전달할 수 있습니다. 소니의 독자적인 밸런스드 아마추어 유닛 4개, 높은 수준의 차음성과 안정적인 착용감을 통해 무대 위에서 정확한 음조 밸런스로 연주할 수 있습니다.
  • 4개의 밸런스드 아마추어(BA) 드라이버 유닛

  • 소니의 독자적인 디자인 BA 드라이버 유닛

  • 높은 수준의 차음성

  • 가벼운 하우징

  • 안정적인 착용감을 위한 프리폼 이어행거

드라이버 유닛
쿼드 밸런스드 아마추어
주파수 대역
5Hz - 40,000Hz
코드 길이
약 1.2m, 실버 코팅 OFC 표준, 이어행거, L자형 금도금 스테레오 미니 플러그, 약 1.2m, 실버 코팅 OFC 표준, 이어행거, L자형 금도금 밸런스드 표준 플러그

제품 구성품

트리플 컴포트 이어버드:SS,S,MS,M,ML,L, 하이브리드 실리콘 이어버드:SS,S,MS,M,ML,L,LL 클립, 휴대용 케이스, 케이블 홀더, 클리닝 천, 케이블 클립

소니에서는 고객에게 즐거움을 드리는 다양한 제품, 서비스 및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에 멈추지 않고, 전체 비즈니스 활동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Zero(0)로 만들겠다는 목표하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소니와 환경에 대해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