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ID : S500079623 / 최종 수정 : 2006/07/19

조리개, 셔터속도, ISO 간의 상관 관계에 대하여 알려주세요.

본 기사의 해당 제품 및 범주

 

안녕하세요. 알파 고객 여러분

 

조리개와 셔터속도 그리고 ISO간 매우 밀접한

상관관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1. 노출의 세 가지 요소에 대한 상대적인 비교

 

 



2. 상관관계
위에서 언급한 노출을 만들어내는 세 가지 요소들은 서로 별개의 것이 아니라 상호 보완적인 관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 적정 노출을 얻기 위한 하나의 요소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다른 하나를 버려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노출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은 등식이 존재합니다.

 E(노출량,exposure) = I(강도,intensity) x T(시간,time)

정리하자면, 노출량은 강도(조리개의 크기에 의해서 조절됨)와 시간(셔터 속도에 의해서 조절됨)

따라 결정된다는 것입니다.

 

물론 이와 더불어 ISO 감도 또한 노출에 도움을 주지만, ISO 감도의 경우 노출량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기 보다는 사진의 입자 자체를 변경함으로써 적은 광량으로도

적정한 노출이 된 사진을 만들 수 있게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ISO 감도의 경우 조리개의 크기와 셔터 속도로 조절할 수 있는

노출량의 한계를 근본적인 '필름의 재질' 또는 '센서의 반응도'를 조절함으로써

극복할 수 있도록 하는 노출 조절의 마지막 요소이므로, 야간 촬영 및 실내 촬영 시에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차지합니다.

같은 노출값을 가지는 사진이라 하더라도 조리개의 크기와 셔터 속도 중

어떤 요소에 중심을 두었느냐에 따라 다른 느낌의 결과물이 될 수 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같은 노출값'을 등가노출(等價露出)이라고 하는데,

다음의 예를 통해 그 개념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위의 그림을 보면, 조리개의 크기가 한 단계씩 작아질수록 셔터 속도는 한 단계씩 더 느리게 설정해주었습니다. 다시 말해서 임의로 하나의 조리개의 크기와 셔터 속도 설정을 기준으로 잡은 뒤, 한 스톱만큼 조리개를 더 개방해주고 셔터 속도를 빠르게 해서 또는 조리개를 더 조여주고 셔터 속도를 느리게 해서 설정해준 것입니다. 이렇게 설정된 각각의 조리개의 크기와 셔터 속도에 대한 조합들은 같은 양의 노출을 얻을 수 있게 해주며, 이 조합들은 등가노출을 가지고 있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등가노출을 가지는 사진이라 할지라도 조리개의 크기에 따라서 피사계심도가 다르게 나타나며,

셔터 속도에 따라서 동감이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에 등가노출의 조합들은 단순히 노출량이 같을 뿐

사진 자체가 똑같이 촬영되는 것은 아닙니다.

 

이와 같이 조리개의 크기와 셔터 속도 그리고 ISO 감도에 대한 상관관계를 이해하고 노출량을

조절하면, 자신이 원하는 사진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기타 문의는 소니 고객센터 1588-0911로

문의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